농업뉴스

  • 커뮤니티
  • 농업뉴스

머스캣향 머금은 포도 ‘홍아람’, 맥주에 빠지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1-06 14:50
조회
80

- 농촌진흥청, 과일로 만든 두 번째 수제 맥주 6일 출시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국산 포도 '홍아람' 품종을 원료로 수제 맥주 업체와 협업해 만든 수제 맥주를 출시함에 따라 농가 부가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이번에 선보이는 맥주는 지난 9월 우리 복숭아 품종 '하홍'으로 만든 수제 맥주가 좋은 반응을 얻은 데 힘입어 두 번째로 출시한 수제 맥주입니다. 

포도 '홍아람'으로 만든 이 맥주는 신맛을 강조한 '사워 비어(sour beer)'입니다.

'사워 비어'는 맥주를 만드는 과정에서 유산균을 접종해 발효 숙성시켜 의도적으로 신맛을 더한 맥주입니다. 맥주를 천연 효모에 노출시켜 참나무통에 숙성하는 등 다양하게 양조하기도 합니다.

맥주 원료로 쓰인 포도 '홍아람' 품종은 디저트 와인에서 많이 나는 달콤하고 향긋한 머스캣 향이 강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 포도로 만든 맥주는 머스캣 향으로 풍미가 가득하고 새콤달콤한 맛을 진하게 느낄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2009년 개발 당시에도 국내 품종 중 최초로 머스캣향이 나는 품종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당도(19.5브릭스)도 높습니다.

'홍아람' 수제 맥주는 6일 출시하며, 소량만 한정 판매합니다. 농촌진흥청 과수과(☎063-238-6744)에 문의하시면 자세히 안내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번 수제 맥주 출시를 기획한 이해림 푸드 칼럼니스트는 "포도 '홍아람'의 풍부한 머스캣향을 부각할 수 있도록 깔끔한 발효향으로 부재료의 향을 자연스럽게 살려 주는 미국 효모를 사용해 가공적성도 매우 좋았습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명수 과수과장은 "포도 '홍아람'은 향이 좋고 당도가 높아 식미도 좋지만, 씨가 있고 껍질이 약간 두꺼워 많이 보급되지는 못했습니다. 이번에 맥주가 성공적으로 안착되고 다양한 가공제품이 개발된다면 농가 보급도 늘 것으로 기대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 출처 : 농촌진흥청, 2018. 11. 6.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