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 핵과류 '복숭아씨살이좀벌' 적기 방제 당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26 09:28
조회
65
첨부파일
복숭아씨살이좀벌 피해

전남농업기술원, 핵과류‘복숭아씨살이좀벌’적기 방제 당부

- 매실 성충 발생시기 3월 28일 이후, 4월 초 1차 방제 -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매실, 복숭아 등 핵과류 씨속에 알을 낳아 피해를 주는 ‘복숭아씨살이좀벌’ 예찰 결과 오는 4월 4~5일을 1차 방제 적기로 판단하고,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지난 2012년 전북 순창에서 첫 발생한 이후 광양, 순천, 구례 등 매실 주산지역에서 발생하여 피해를 주는 복숭아씨살이좀벌의 방제적기는 보통 4월 중순 경으로 과실의 지름이 1㎝정도일 때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올해는 전년보다도 따뜻한 겨울을 지내면서 매실 주산지역인 광양의 경우 첫 개화는 늦었지만, 만개기는 7일 가량 당겨지면서 성충 발생시기도 당겨질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3월 1일부터 18일까지의 기온이 평균 1.5℃~0.8℃ 정도 낮아 올해 성충 발생 시기는 전년과 비슷한 3월 28일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약제 살포는 맑고 화창한 날 오전이 좋고 1차 방제 후 7일 간격으로 2~3회 살포해야 어른벌레와 어린벌레를 같이 방제할 수 있고, 가급적 공동방제를 해야 효과적이다. 특히 지난 해 피해를 많이 받은 지역은 지금이라도 나무에 방치된 피해 과실이나 땅에 떨어진 과실을 땅에 묻거나 불에 때워야 한다.
 
복숭아씨살이좀벌의 피해 증상은 초기에 열매에 나타나는 증상은 거의 없으나 수확 직전에 표면 일부가 갈색으로 움푹 들어가면서 바닥에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과실 씨방 속에서 애벌레로 월동하여 이듬해 꽃필 무렵 번데기를 거쳐 어른벌레가 되어 어린 열매 속에 1개씩 알을 낳으며, 어른벌레 1마리는 100여개의 알을 낳는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 김희열 기술보급과장은 “올해 복숭아씨살이좀벌의 방제적기는 지난 해와 비슷한 4월 초순으로 판단되지만, 품종, 지역, 기상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지역별 정밀 예찰로 적기 방제기간을 정해 마을단위 공동방제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의 기술보급과 채연경 주무관 061-330-2782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