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 토양검정 전문가 양성 박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18 11:30
조회
76
첨부파일
토양검정 실습

전남농업기술원, 토양검정 전문가 양성 박차

-시․군농업기술센터 종합검정실 분석요원 전문교육 실시-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이달부터 시행된 공익직불제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종합검정실 분석능력 전문교육’을 5월 27일까지 6일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 교육은 공익직불금 지급대상자의 농경지가 화학비료 사용기준을 준수하고 있는지를 점검하기 위한‘토양검정 전문’과정으로 시군 종합검정실 담당자와 분석요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토양검정 분석 항목인 pH, 전기전도도(EC), 양이온 치환용량(CEC), 유기물(OM), 유효인산 등 8가지 항목을 분석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도내 종합검정실은 21개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총 83명의 인력이 농가 현장민원 해결을 위한 분석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분석규모는 ′19년 12월말기준 112천점으로 이는 전국 20%에 해당하는 점수이다.
 
공익직불제란 기존의 쌀‧밭‧조건불리 등 직불금이 기본형 공익직불제로 통합‧개편한 것으로, 쌀과 밭작물 등 품목을 구분하지 않고 모든 농업인에 대해 식품안전과 환경보전, 농촌유지 등 공익 창출에 기여하도록 보조금을 지원한다.

전남농업기술원 김희열 기술보급과장은“올해 공익직불제 이행점검 대상이 기존 논에서 밭, 과수원, 시설재배 농경지까지 확대돼 검정건수가 작년 대비 153% 증가한 17천점으로 종합검정실 담당자 분석 역량을 높이기 위한 지원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