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 뽕나무 발생 신종 곰팡이병 2종 최초 동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28 19:38
조회
46
첨부파일
점무늬병
<점무늬병 피해증상>

전남농업기술원, 뽕나무 발생 신종 곰팡이병 2종 최초 동정

- 뽕나무 질병 피해 최소화로 농가 소득안정에 기여 -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뽕나무에 피해를 주는 진균 2종을 전남대학교 김영철 교수와 공동연구 끝에 최초 동정하였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동정된 병원균은 Alternaria alternate(점무늬병)와 Colletotrichum gloeosporioides (탄저병)이며, 미국 국립생물정보센터(GenBank)에 유전자 정보를 등록하고 농업미생물은행(KACC)에 균주기탁을 완료했다
 
점무늬병의 피해증상은 초기에 잎끝이 타들어가다가 점차 갈색과 검정색으로 뒤덮여 피해를 입힌다. 또한 탄저병은 황색반점이 확대되어 갈색 불규칙한 무늬를 형성한 뒤 회색으로 변해 잎이 빠르게 고사한다. 이러한 피해 원인은 아직 제대로 밝혀져 있지 않고, 등록된 방제약제 또한 없어서 농가에서 뽕밭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도 농업기술원 곤충잠업연구소는 이번 연구결과를 세계적인 권위가 있는 미국식물병리학회에 보고할 예정이며, 병해충의 조기 진단 및 치료방법의 개발을 통해 뽕나무 질병 피해 최소화로 농가 소득안정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곤충잠업연구소 김지수 연구사는 “뽕나무 질병에 대한 분류와 동정을 통해 균주를 기탁한 뒤, 공식적으로 학회에 보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여 수행했다며 앞으로도 이들 병원균에 의한 피해 및 방제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곤충잠업연구소 김지수 연구사 061-399-1711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