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뉴스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 개발, 골라먹는 재미 쏠쏠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0-13 10:18
조회
156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 개발, 골라먹는 재미 쏠쏠
 
2017-10-12
 

- 9월 하순~10월 하순 수확시기 다양... 단감 소비 활성화 이끌 듯 -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이 개발돼 앞으로는 단감도 기호에 따라  골라먹을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단감 단일 품종의 편중 재배로 인한 유통‧수급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소비자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을 개발했다.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단감은 1960년대에 일본에서 도입된 ‘부유’, ‘차랑’ 등으로 10월 하순에 수확하는 만생종 품종이 90% 이상 차지하고 있다. 특히 ‘부유’ 품종은 전체 재배면적의 82% 에 달해 재배 편중이 심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2007년부터 단감 품종 육성과 재배연구를 시작해 현재까지 총 11품종을 개발했다. 그 중 생과로 먹기에 가장 좋은 완전단감 감은 과실의 생리적 특성에 따라 크게 4종류로 분류되는데 완전단감, 불완전단감, 완전떫은감, 불완전떫은감으로 나뉜다.

떫은 맛이 없고 과육색이 변하지 않으면 완전단감이다. (보다 자세한 설명은 <묻고 답하기 1번> 참고)
을 중심으로 9월 하순에서 10월 하순까지 익는 시기가 다양한 6품종을 본격 보급하고 있다.  

먼저, 9월 하순에 익는 조생종 ‘조완’(2012년 육성)이 있다. 이 품종은 추석에 주로 유통되는 일본 품종 ‘서촌조생’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됐다.

- ‘서촌조생’(당도 13∼14.5브릭스)은 불완전단감으로 과실 품질이 떨어지는데 반해 ‘조완’ 품종은 완전단감으로 당도가 16브릭스 이상으로 높으며 과즙이 풍부해 식미가 매우 우수하다.

10월 상순에 익는 ‘원미’(2014년 육성), ‘원추’(2015년 육성) 품종은 과실이 크고 식미가 우수하여 ‘조완’ 이후 소비될 수 있는 품종이다. 이 두 품종은 생리장해 발생이 적어 재배가 쉬운 장점이 있다.

10월 중순에 익는 품종으로는 ‘로망’(2008년 육성)과 ‘연수’(2016년 육성)가 있다. ‘로망’은 당도가 18.6브릭스로 매우 높고 저장성이 좋아 수출용으로 적합하다. ‘연수’도 당도가 17브릭스로 높으며 무엇보다 껍질이 매우 얇고 부드러워 껍질째 먹을 수 있다.

10월 하순엔 ‘감풍’(2013년 육성) 품종이 나온다. 이 품종은 과실이 크고 식미가 우수하다. 껍질이 터지는 생리장해가 적고 수확 시기가 ‘부유’ 품종보다 10일 정도 빨라 ‘부유’ 대체 품종으로 손색이 없다.

‘연수’ 품종을 제외한 나머지 품종의 묘목이 농가에 보급되고 있어 앞으로 2∼3년 후면 시중에서 과실을 만나볼 수 있다. ‘연수’ 품종은 4∼5년 후에 시중에 유통된다.

농촌진흥청은 2020년까지 국산 품종 보급률 10% 달성을 목표로올해 부터 단감 신품종 보급 사업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 우리 단감 품종의 보급이 확대된다면 단조로운 단감 시장의 한계를 뛰어넘어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와 소비 활성화, 농가 소득 향상, 그리고 단감 산업의 새로운 활로 개척에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품질이 우수한 국산 품종을 보급해 수출을 활성화시키고   그동안 동남아시아 지역에 편중되었던 수출시장도 미국, 유럽 등으로 확대시켜나갈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강삼석 배연구소장은 “감은 비타민C를 포함한 각종 무기질 함량이 높아 현대인의 건강기능성 식품으로 손색이 없다”며 “앞으로 소비자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새로운 국산 단감 품종 개발과 재배기술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배연구소장 강삼석, 배연구소 마경복 061-330-1582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