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뉴스

돼지 정액, 나흘 안에 사용해야 품질 좋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09 14:30
조회
278

- 4일 경과하면 정자 활력 70% 이하로 떨어져 -

돼지는 주로 인공수정으로 번식하는데, 이때 사용하는 정액의 품질 유지를 위해 보관 기간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농가에서 흔히 사용하는 정액 희석제로 돼지 액상 정액을 만들어 적정 온도(17℃∼18℃)에서 0일∼9일까지 보관하며 정자의 움직임(활력)을 반복해 관찰했다.

그 결과, 3일째까지는 정자의 움직임이 80% 이상이었지만, 4일이 지난 뒤에는 70% 이하로 떨어졌다.

국내에서는 일반적으로 액상 정액의 정자 활력이 70%~5% 이상인 것만 사용하고 있다.

- 기존 연구에 따르면 돼지 액상 정액은 보존 기간 동안 운동성 저하와 정자의 형태학적 변화가 일어나고, 정액의 질에 따라 수태율과 새끼 수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제조한지 4일이 지난 정액은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울러, 액상 정액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17℃~8℃ 사이의 정액 보관고에 보관하며, 1일 2회 천천히 위아래로 흔들어 가라앉은 정자를 섞어줘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조은석 농업연구사는 “돼지의 인공수정 수태율을 높이려면 농가에서 암퇘지의 발정과 인공수정 시기를 정확히 확인하고, 액상 정액의 품질을 유지해야 한다.” 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액상 정액의 적절한 보존 기간에 대한 농가의 인식 개선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 라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와 연계해 액상 정액의 보존 기간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 출처 : 농촌진흥청,  2018. 5. 9. 보도자료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